방사선의학포럼

기사의 제목, 출처, 작성일 정보 안내
제30차 방사선의학포럼 개최방사선의학정책개발센터2017-02-23

재난상황에서의 과학기술과 사회소통 논의

- “후쿠시마 방사능 사고 후 대중소통 사례와 리스크 커뮤니케이션주제로 

30차 방사선의학포럼 개최 -

 

좌측 여섯 번 째부터 김미숙(한국원자력의학원 방사선의학정책개발센터장), 아키라 오츠루(후쿠시마 의대 교수), 사내 미도리카와(후쿠시마 의대 교수), 이문기(한국원자력의학원 감사), 메이 아델와합(IAEA 방사선응용과학부 보건국장), 니콜라스 대니악(미국 방사선비상진료교육센터 의료기술부장)

 

□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사고 이후 일본의 관련 위험요소에 대한 대중소통 사례성과를 중심으로 해외 과학기술학(Science and Technology Studies, STS) 현황을 공유하고, 이를 국내 방사선 관련 위험요소의 대중소통에 접목하기 위한 방사선의학포럼이 열린다.

□ 이번 포럼은 2월 14일 오전 9시부터 서울 서머셋팰리스 호텔에서 『과학기술학(STS)과 방사능 사고 및 방사선 의학의 리스크 커뮤니케이션』을 주제로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국내의 전문가가 참여한 자문회의(IAEA Consultancy Meeting) 형태로 개최됐다.

 

□ 첫 번째 세션은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사고 이후 일본의 대중소통 성과와 과학기술학(STS) 현황’을 세부주제로 ▲일본에서의 국제원자력기구(IAEA) 과학기술학(STS) 활동*(국제원자력기구(IAEA) 방사선응용과학부 보건국 메이 아델와합 국장), ▲후쿠시마 의과대학의 ‘재난 의료’ 교육과정 개발(후쿠시마 의과대학 아키라 오츠루 교수), ▲방사능 사고 후 갑상선암 과잉진단 관련 주민 의사소통 문제(후쿠시마 의과대학 사내 미도리카와 교수)가 발표됐다.

□ ‘미국 및 아시아 지역의 과학기술학(STS)과 대중소통 현황’을 주제로 한 두 번째 세션은 ▲방사선 노출의 인체영향과 위험요소 대중소통**(미국 방사선비상진료교육센터 의료기술부 니콜라스 대니악 부장), ▲말레이시아의 과학기술학(STS)과 위험요소 대중소통(말레이시아 국립산업안전보건연구소 이즈메일 빈 바하리 이사)이 진행됐다.

□ 세 번째 세션은 ‘한국의 관련 이슈 및 전략’을 세부주제로 ▲방사선에 대한 위험요소 대중소통(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조건우 박사), ▲의료 방사선 피폭 저감문제(화순전남대병원 핵의학과 범희승 교수), ▲한국의 위험요소 대중소통(서울과학기술대 행정학과 정익재 교수)이 발표됐다.

□ 네 번째 세션은 ‘과학기술학(STS) 관련자의 교육 및 네트워킹’을 세부주제로 ▲환자를 위한 과학기술학(STS)(서울대병원 핵의학과 강건욱 교수),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의 교육과 훈련(한국원자력의학원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 비상진료팀 조민수 팀장) 발표와 함께, ▲경희대 행정학과 송하중 교수와 단국대병원 핵의학과 박석건 교수가 특별초청패널로 참석했다.

 

□ 방사선의학포럼 사무국장을 맡고 있는 한국원자력의학원 김미숙 방사선의학정책개발센터장은 최근 우리나라도 원전지역 지진 등으로 후쿠시마 원전사고 재현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고 지적하며, “이번 포럼을 통해 세계 각국의 관련 대중소통 성과를 바탕으로 원자력과 방사선 안전에 대한 다양하고 실질적인 소통 방안들이 논의됐다”고 밝혔다.​

 

  • 덧글달기
    덧글달기
       IP : 3.237.61.235

    등록